'강식당2' 백종원 강호동 / 사진 = '강식당2' 방송 캡처

'강식당2' 백종원 강호동 / 사진 = '강식당2' 방송 캡처

'강식당2'는 분식 메뉴로 구성된다.

31일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강식당 시즌2'(이하 강식당2)의 첫 회에서는 새롭게 '강식당'을 오픈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매장의 메뉴와 위치를 정하기 위해 멤버들이 회동했다. 은지원은 "민호와 피오가 있으니 젊은 음식을 해보자. 라면과 김밥은 어떤가?"라고 분식을 제안했다. 이에 멤버들은 저렴한 가격과 편히 먹을 수 있는 메뉴로 의견을 모았다. 강호동은 '수타 짜장면'에 대한 욕심을 보였지만 가격, 인력 등의 현실적 문제로 접어야 했다.

논의 끝에 김밥, 떡볶이, 튀김을 주 메뉴로 한 식당 개업을 준비하기로 했다. 이수근은 최근 트렌드를 분석하며 고심을 시작했고 결국 백종원을 소환해 조언을 듣기로 했다.

백종원은 멤버들과 만나 '분식' 중 먼저 떡볶이와 튀김을 제안했다. 튀김은 안재현이, 가락국수는 강호동이 맡기로 결정했다.

백종원은 "출근하면 육수를 끟여야 한다. 육수 끓이는데 최소 2시간이다. 절대 대충하면 안된다"고 강호동에 당부했고 강호동은 백종원의 안내에 따라 반죽에 족타까지 행한 후 정성들인 면발을 제조하기 시작했다.

'튀김부' 안재현은 놀라운 비주얼의 '콰트로 튀김'을 제조했다. 튀김기에 두툼하게 튀겨 낸 안재현의 튀김을 시식하게 된 멤버들은 하나같이 고소하고 중독성 있는 맛에 감탄을 표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