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물머리 핫도그, 매니저들의 핫도그 먹방 회동
두물머리 핫도그 / 출처 = MBC '전지적 참견시점'

두물머리 핫도그 / 출처 = MBC '전지적 참견시점'

'전지적 참견시점' 매니저들의 '두물머리 핫도그' 먹방 장면이 시청자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1주년 기념으로 경기도 가평 당일치기 MT를 떠난 매니저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매니저 3인방은 목적지로 향하던 중 가평의 명물로 떠오른 두물머리 핫도그를 먹기로 했다.

이에 자연스럽게 핫도그를 좋아하던 신현준 매니저의 모습이 떠올랐다.

하지만 비닐 하우스로 된 두물머리 핫도그 가게의 문을 열고 들어가자 뜻밖에도 용이 매니저가 앉아있었다.

알고보니 유규선이 용이 매니저가 치밀한 계획으로 미리 섭외해뒀던 것이다.

이런 모습을 본 현석 매니저는 “규선이 형이 정말 최고의 기획자라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핫도그를 주문할때 모두 "순한맛 핫도그"를 언급했지만 박성광 매니저는 "1차로 순한맛, 2차로 매운맛을 먹겠다"며 남다른 먹방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