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 폭 서울과 비슷한 수준"…서울 16일부터 800원 인상
경기 택시 기본요금 인상 '임박'…내달 적용될 듯

서울시의 택시 기본요금이 오는 16일부터 800원 오른 3천800으로 결정되면서 경기도의 택시요금 인상도 곧 시행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늦어도 4월 초에는 인상된 택시 기본요금이 적용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달 수원 교통연수원에서 '택시요금 조정 용역' 결과를 토대로 기본요금 인상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으며 이날 도의회 의견청취를 진행한다.

이후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인상 폭을 결정하게 된다.

앞서 택시요금 조정 용역에서는 기본요금을 3천500원, 3천800원, 4천원 등 3가지 인상방안을 제시했으며 택시 평균 운행 거리 4.6㎞를 기준으로 했을 때 14.29% 인상 요인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3가지 인상안 중 3천800원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수도권의 경우 소비자 혼란을 막기 위해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 3개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현재까지 같은 기본요금 체계를 유지해 왔는데 서울시가 이미 3천800원으로 인상하는 것을 확정하고 오는 16일 오전 4시부터 적용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인천시도 3천300원, 3천500원, 3천700원, 4천원 등 4가지 인상안 중 3천7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계를 넘나드는 수도권 특성상 서울시, 인천시와 비슷한 수준에서 택시 기본요금 체계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며 "다음 달부터 인상한 요금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늦어도 4월 초까지는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 10월부터 적용된 현재 경기도의 택시 기본요금은 3천원으로 2㎞ 경과 뒤 144m 또는 35초마다 100원씩 요금이 추가된다.

한편 서울시는 기본요금을 3천800원으로 결정한 것 외에 거리·시간 요금을 각각 142m에서 132m로, 35초에서 31초로 줄여 100원씩 추가하는 것으로 정했다.

오전 0∼4시 적용되는 심야 기본요금도 기존 3천600원에서 4천600원으로 1천원 인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