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태국 방콕 쉐라톤 그랜드 스쿰빗 호텔에서 열린 경기·제주 공동 포상관광 단체 유치 설명회 상담 모습. 경기관광공사 제공.

지난 24일 태국 방콕 쉐라톤 그랜드 스쿰빗 호텔에서 열린 경기·제주 공동 포상관광 단체 유치 설명회 상담 모습. 경기관광공사 제공.

태국 현지 기업의 포상관광 단체를 한국으로 유치하기 위한 홍보 설명회가 24일 태국 방콕 쉐라톤 그랜드 스쿰빗 호텔에서 열렸다. 경기관광공사와 제주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연 이번 설명회는 현지 여행사와 언론, 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의 바이어가 참여했다.

한국에선 광명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에버랜드 등 7개 기업으로 구성된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홍보단이 참여해 광명동굴과 용인 한국민속촌, 고양 원마운트 등 주요 시설 및 프로그램 홍보에 나섰다. 2019년 3월 개장을 앞둔 수원컨벤션센터와 남북 정상회담으로 방문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판문점 및 DMZ(비무장지대) 일대 관광 상품 등도 선보였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태국과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이 늘고 태국 국왕 서거 애도기간이 끝나는 등 앞으로 태국인들의 방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는 요인들이 많아 현지 로드쇼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태국은 한국과 중국 정부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이 깊어진 지난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 중 두 번째로 많은 4만여명의 포상관광 단체가 한국을 방문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