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협회 "현행 '인링크' 방식은
저널리즘의 건강한 가치 위협"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기사를 클릭하면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로 직접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포털 기사 '아웃링크' 방식 도입해야"

한국신문협회는 23일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신문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 의견서를 내고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협회는 “현행 포털 사이트의 뉴스 서비스 방식인 ‘인링크’는 담론시장의 건강함과 저널리즘 가치를 위협하고 있다”며 개정안 찬성 의견을 밝혔다.

인링크는 뉴스를 포털사이트를 통해 보여주고 댓글도 이 사이트 안에서 달게 하는 방식이다. 반면 아웃링크는 포털 사이트가 아니라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기사 노출과 댓글 게재 등이 이뤄진다. 신문협회는 “뉴스 유통사업자에 불과한 포털사이트가 뉴스 콘텐츠를 단순 전달하는 수준을 넘어 직접 뉴스를 선별하는 게이트키퍼 역할을 하며 의제를 설정하고 있다”며 인링크의 문제를 비판했다.

이로 인해 신문 고유의 의미가 사라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협회는 “네이버와 카카오가 양분하는 국내 온라인 뉴스 시장에서 수백 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신문과 인터넷 신문은 존재 의미가 퇴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언론사와의 구조적 문제도 언급했다. 신문협회는 “언론사가 고비용을 들여 생산한 정보 부가가치가 포털에 헐값으로 넘어가는 불평등·불공정 거래구조도 굳어지고 있다”며 “가치 있고 신뢰할 만한 기사 등이 우선 노출되도록 설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