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이 아침의 시] 숟가락의 무게 - 이월춘 (1957~)

사람이 일을 하는 가장 기본적인 이유는 밥을 먹기 위해서입니다. 여유 있는 생활, 삶의 보람 같은 것은 그다음이지요. 힘든 하루를 보내고 집에 돌아왔을 때 나를 기다리는 따뜻한 밥 한 그릇…. 생각만 해도 위로가 되지 않나요? 시인은 묻습니다. 내 밥그릇만큼의 일을 해냈는지, 내 밥 챙기느라 남의 밥은 빼앗지 않았는지 말입니다. 그런 시인의 마음씨가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군요. 밥벌이의 고귀함을 떠올리며 오늘도 집을 나섭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