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출력·인적 네트워크·조직관리능력·프로젝트 관리 능력 등 감안"

18년 난타 공연으로 1천만명 관객 동원 등 대표 한류 문화 상품 제작

송승환(58) PMC 프로덕션 회장 겸 예술 총감독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에 선정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일 "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은 연출력뿐 아니라 관객과 방송에 대한 이해, 인적 네트워크, 조직 관리 능력, 프로젝트 관리 능력 등 다양한 방면의 균형적 조율 능력을 갖춘 인사가 적합하다는 '총감독 선정자문위원회' 의견을 반영해 송승환 감독을 최적임자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조직위는 "5월 공모를 통해 총감독 선정을 추진했으나 적격자가 없어 문화예술, 학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자문위원회를 통해 공모에 참여하지 않은 후보들까지 재검증해 후보를 압축, 최종적으로 조직위원장 면담을 거쳐 선정했다"고 선정 과정을 설명했다.

송승환 감독은 TV와 연극 등에서 오래 연기 생활을 하며 공연 및 방송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난타'를 기획해 지금까지 18년간 1천만 관객을 동원하는 등 우리나라 대표 한류 문화 상품 제작으로 이름을 떨쳤다.

조직위는 "송 감독은 국내 최초 전용 상설 극장을 개관하고 역시 국내 최초로 문화산업 벤처기업 인증을 받는 등 풍부한 경험과 끊임없는 창의적인 시도로 문화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성신여대 융합문화예술대학장 및 뮤지컬협회 이사장 등을 지내며 공연예술계에서 폭넓은 네트워크와 추진력을 두루 겸비한 점 등이 이번 총감독 선임에 높은 점수를 받은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2002년부터 문화산업포럼 공동대표를 맡은 송 감독은 성신여대 융합문화예술대학장과 세종문화회관 이사회 선임이사,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일하고 있으며 2012년까지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을 역임했다.

1968년 동아연극상 특별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1982년 백상연기대상, 1998년 한국뮤지컬대상 특별상, 2005년 올해의 예술상 등을 수상했고 2008년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2012년 대중문화예술상 보관문화훈장 등을 받은 경력이 있다.

지난 5월 장애인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으로 이문태(67)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이사장을 선임한 조직위는 "총감독을 중심으로 창의적이며 국제감각을 갖춘 국내외 전문가로 부문별 감독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양호 조직위원장은 "계획보다 다소 늦어졌지만 충분한 자격과 역량을 갖춘 총감독을 선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에 선정된 송승환 감독과 패럴림픽 이문태 총감독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개·폐회식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