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이 오는 4월 18일 첫 방송될 SBS 새 주말 특별기획드라마 ‘이혼변호사는 연애중(극본 김아정, 박유미, 연출 박용순)에서 어려운 가정에서 태어나 악착같이 공부해 사법고시에 합격하지만 사건에 휘말려 사무장으로 전락하고 마는 불운의 이혼변호사 고척희로 변신한다. 똑 부러지게 일하느라 주변 사람들에게 악녀일 수밖에 없는 탓에 그녀의 별명은 이름 그대로 ‘척희, 사탄의 인형 처키’다.

고척희는 변호사 시절, 자신의 부하였던 사무장 소정우에게 “답답하다.”며 미역국을 집어 던지기까지 했다. 그런데 ‘세상에 이런 일이…’ 돈을 벌고자 할 수 없이 사무장으로 취직한 법률 사무소에서 소정우를 상사 변호사로 모시게 됐다. 그런데 더 기가 막힌 일은 그녀가 소정우를 사랑하게 된 것이다.

조여정은 “오랜만의 TV 나들이인 만큼 나도 모르게 들뜨게 된다.”라고 소감을 말하고 “스태프들과 의견을 나누며 매 장면 로맨틱 코미디의 진수를 보여 주고자 열정을 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조여정은 또 “연우진 씨와의 호흡 역시 상상이상”이라고 강조하고 “변호사에서 사무장으로 전락한 여자가, 사무장에서 변호사로 급 신분 상승한 남자와 사랑을 이뤄낸다는 것은, 생각만해도 너무 통쾌하고 재미있지 않냐?”며 “시청자 기대에 틀림없이 부응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남녀 전세역전 로맨스 코미디 SBS 특별기획 ‘이혼변호사는 연애중’(극본 김아정, 박유미, 연출 박용순)은 오는 4월 18일 오후10시 첫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