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차승원

사진=방송화면/차승원

'삼시세끼-어촌편'에서 정우가 차승원과의 사연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코너 '빅스타 스페셜쇼'에는 '삼시세끼-어촌편' 촬영에 참가했던 정우가 출연해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우는 차승원 유해진과 함께 '삼시세끼-어촌편' 녹화에 참여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정우는 "가서 차승원 유해진 선배 심부름 열심히 하고, 다시마 주워서 국 끓여먹고 매운탕 해먹고 왔다"며 "차승원 선배가 정말 요리를 잘하시더라. 나도 요리를 꽤 하는 편인데 차승원 선배가 하신 요리는 정말 맛있었다"라고 차승원 유해진과의 녹화 당시를 회상했다.

정우는 "차승원 선배와 함께 감자볶음을 요리했는데, 나는 원래 중국식으로 도톰하게 양파를 써는 반면 차승원 선배는 채 써는 느낌을 좋아하더라"고 말해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정우는 "나도 10년간 자취한 경험이 있으니 내가 하고 싶은대로 요리했는데, 결국 양파 하나를 망치고 엉망진창이 됐다"고 촬영소감을 밝혔다.

'삼시세끼-어촌편' 정우와 차승원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대박"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재밌을듯"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기대됩니다"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은근히 잘어울림"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웃기는 조합"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본방사수"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 차승원 둘다 요리 잘하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