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논란/ 사진= 위메프 홈페이지

위메프 논란/ 사진= 위메프 홈페이지

위메프 논란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가 영업사원을 채용한 뒤 수습기간이 끝나자 전원 해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입사 지원자에게 2주간 정직원 수준의 업무를 하게 한 뒤 전원을 탈락시켜 '갑질논란'을 일으켰던 위메프는 사태가 확산되자 결국 해당 지원자를 전원 최종 합격 처리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진정한 지역 마케팅 전문인력을 선발하고자 했던 의도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최종 현장 테스트에 참가한 지역영업직 11명을 모두 최종 합격으로 정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완벽하게 준비된 인력을 찾는 방식에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잠재력 있는 인력을 찾아 직접 교육하는 방식으로 신입사원 제도를 변경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위메프는 지난해 12월 지역 영업직 사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최종 전형에 올라간 11명을 대상으로 2주간 실무 능력을 평가하는 현장 테스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자들은 일당 5만원을 받고 음식점 등을 돌면서 위메프 딜(deal) 계약을 따는 등 정직원에 준하는 일을 했지만 테스트 기간이 끝나고 기준을 통과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전원이 채용 불가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위메프는 해고된 지원자들이 계약을 맺은 점포의 할인 상품을 홈페이지에서 판매해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위메프가 상대적 약자인 취업준비생을 상대로 '갑질'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위메프 탈퇴와 불매운동을 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위메프 논란에 네티즌들은 "위메프 논란에 불매운동까지 벌이다니", "위메프 갑질논란 진짜 장난없다", "위메프, 수습사원 채용하고 이럴수가", "위메프 논란, 취업준비생들 불쌍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