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영화 마담뺑덕 스틸컷

사진= 영화 마담뺑덕 스틸컷

마담뺑덕 이솜

영화 '마담뺑덕' 여주인공 이솜의 노출 수위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솜은 2일 영화 '마담 뺑덕' 제작보고회에 정우성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정우성은 이솜의 수위있는 노출 연기에 대해 언급하며 이솜이 가족과 상의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정우성은 이에 “여러 고민이 있었을 것이다. 영화가 청소년 관람불가 치정 멜로이다 보니 이솜이 어머니와 언니에게 물어봤다더라”라며 “그게 오히려 좋은 선택의 과정 중 하나였던 것 같다. 가족과 고민을 함께 나눈다는 것은 생각이 크다는 뜻”이라고 칭찬했다.

이솜은 '마담 뺑덕'에서 사랑에 버림받고 모든 것을 잃은 후 남자를 망가뜨리기 위해 다시 태어난 여자 덕이 역을 연기했다. 덕이는 멋진 문학 교수 학규(정우성)와 사랑에 빠지지만 이후 자신을 버린 학규에게 복수하기 위해 개명까지 하고 새롭게 태어나는 인물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마담뺑덕 이솜, 가족과 상의라니 트였네", "마담뺑덕 이솜 고민 많았겠다", "마담뺑덕 이솜, 노출연기 얼마나 했나", "마담뺑덕 이솜, 노출 궁금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