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의 '명량해전'을 바탕으로 한 영화 '명량'이 1천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영화의 투자배급사 CJ 엔터테인먼트는 '명량'이 24일 오전 8시를 기준으로 1천600만 관객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개봉 후 26일 만이다.

영화는 지난 19일 국내에 개봉한 영화로는 처음으로 1천500만 관객을 돌파한 바 있다.

현재 영화의 흥행 기세가 다소 누그러졌지만, 1천700만 명의 관객은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바타'가 보유한 최대 매출액 기록(1천284억 원)을 깰지도 주목된다.

'명량'은 23일까지 1천23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한편,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은 23일 39만 2천401명을 모아 '명량'(33만 2천374명)을 제치고 개봉 후 처음으로 일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명량'이 1위 자리에서 내려온 건 25일 만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buff2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