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우는 남자' 장동건이 김민희를 극찬해 화제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우는 남자’ 제작보고회에는 감독 이정범, 배우 장동건, 김민희가 참석했다.

이날 장동건은 ‘우는 남자’를 통해 첫 호흡을 맞춘 김민희에 대해 “극중 모경과 곤은 자주 만나지 않지만 모경을 통해 곤이 변해야 하기에 상대 배우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상대 배역이 김민희로 정해졌을 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가끔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에게서 ‘알에서 깨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는데 김민희가 그랬다. 김민희가 깊이 있는 감정을 잘 표현해줬다”라며 상대 배우 김민희를 극찬했다.

덧붙여 장동건은 “개인적으로 배우 입장이 아니라 관객으로서 김민희를 바라볼 때 이제부터 시작하는 배우,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배우다”라고 평했다.

우는 남자 장동건 김민희 극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는 남자 장동건 김민희 극찬 할 만하네” “우는 남자 장동건 김민희 극찬 할 정도로 두 사람 친해 보여요” “우는 남자 장동건 김민희 극찬 요즘 김민희 연기 물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우는 남자’는 어렸을 때 엄마에게 버림받고 미국에서 홀로 남겨져 냉혹한 킬러로 자란 남자가 임무 수행을 위해 한 여자를 만나면서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 내용으로 오는 6월 관객들과 만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