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매일 요구해…" 깜짝 폭로

방송인 이휘재가 아내 문정원에 대해 폭로했다.

이휘재는 '부부감별쇼 리얼리?' 녹화 중 '매일 요구하는 아내'라는 제목의 부부사연을 보고는 "매일 요구하는 거라면 우리 와이프도 뒤지지 않는다"고 운을 떼며 출연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휘재는 어느날 서언이, 서준이를 안아주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아내 문정원이 "나도~"라고 외치며 자신에게 힘차게 달려왔으나 온 힘을 다해 밀쳐버렸다고.

아내의 애교 섞인 포옹 요구를 무시한 이휘재는 최희, 김효진 등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 패널들로부터 일제히 야유를 받았다.

특히 노총각인 지상렬은 "그렇게 하면서도 도대체 애는 어떻게 둘씩이나 낳았냐?"며 질투어린 비난을 했다.

지상렬의 돌직구에 이휘재가 밝힌 아이를 갖는 비결과 에피소드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매일 몰카 찍는 부부', '매일 요구하는 아내', '사이가 너무 좋아 신기한 부부'가 소개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