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최원영-심이영 결혼

열애 사실을 공개했던 최원영과 심이영이 드디어 백년가약을 맺고 부부가 됐다.

최원영과 심이영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워커힐 그랜드볼룸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해로를 약속했다.

한편 이날 결혼식에는 과거 심이영과 열애설이 불거졌던 전현무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신부 측 하객으로 참석한 전현무는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아들 딸 많이 낳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신 5개월인 심이영은 결혼식을 앞두고 취재진들에게 아이의 태명을 '꿈'이라고 소개했다. 심이영은 "한 명 더 낳는 건 괜찮은데 구체적인 자녀계획은 신랑과 상의해야 할 것 같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한편 최원영과 심이영은 지난해 6월 MBC 드라마 '백년의 유산'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연인으로 발전, 지난 1월 '속도위반'임을 밝히며 결혼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최원영과 심이영의 결혼 소식에 누리꾼들은 "최원영, 심이영 잡았으니 대박남 등극?", "전현무가 최원영과 심이영의 결혼식에 나타나서 놀랐음", "최원영과 심이영, 행복하게 사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