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성유리, 드라마 연기 맹활약
옥주현·바다, 뮤지컬 톱배우 굳혀

< 핫젝갓알지 :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 >
유진

유진

H.O.T 핑클 등 1990년대에 활동하며 사랑받았던 이른바 ‘1세대 아이돌’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고루 선전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누비고 있는 배우들. SES 멤버 유진은 지난달 23일 종영한 MBC 주말극 ‘백년의 유산’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3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핑클 출신 성유리는 SBS ‘출생의 비밀’에서 모성애 연기를 선보였다. 핑클 멤버 이진도 SBS 드라마 ‘대풍수’와 ‘출생의 비밀’에 출연해 호평받았다. g.o.d 출신의 윤계상은 영화 드라마 시트콤을 넘나들며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이들 아이돌그룹 출신 연기자들은 연기력 논란을 극복하고 입지를 굳히는 데 성공했다.

메인보컬을 담당했던 멤버들은 자신의 특기를 살려 뮤지컬 배우와 솔로 가수로 활약하고 있다. 핑클의 옥주현과 SES의 바다는 뮤지컬 흥행 1순위 배우로 자리 잡았다. 바다는 2003년 뮤지컬 ‘페퍼민트’로 아이돌 중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했으며 이후 ‘미녀는 괴로워’ ‘노트르담 드 파리’ ‘42번째 브로드웨이’ 등에서 공연했다.

옥주현은 2005년 뮤지컬 ‘아이다’로 데뷔하자마자 신인상을 휩쓸며 이제는 뮤지컬 배우로 당당히 이름을 알리고 있다. 핑클 출신 이효리는 지난 5월 발표한 정규 5집 앨범에 자작곡을 수록하고 9곡의 작사에 참여하는 등 끊임없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음원 판매도 활기를 띠면서 음악성과 섹시 아이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서로 다른 1세대 아이돌 그룹이 헤쳐 모여 새롭게 활동하는 경우도 있다. QTV ‘20세기 미소년’에 출연하고 있는 문희준과 토니안(H.O.T), 은지원(젝스키스), 데니안(g.o.d), 천명훈(NRG)은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된 대표적인 사례다. 이들은 출신 그룹 이름을 따와 그룹 ‘핫젝갓알지’(H.O.T의 ‘핫’, 젝스키스의 ‘젝’, g.o.d의 ‘갓’, NRG의 ‘알지’)를 결성했다.

핫젝갓알지가 처음 등장했을 때 추억팔이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다. 그러나 핫젝갓알지는 음원과 뮤직비디오까지 발표하면서 적극적으로 활동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22일 KBS2TV ‘불후의 명곡2-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3승을 기록하며 대중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들은 행사와 콘서트로도 함께 활동할 예정이어서 1세대 아이돌의 새로운 활동 방식을 보여주고 있다.

김성환 대중음악평론가는 “예전의 경험을 바탕으로 뮤지션이나 엔터테이너 등 여러 분야 가운데 어떤 쪽을 지향하느냐에 따라 1세대 아이돌들의 활동방식이 달라지고 있다”며 “당장의 성과 여부를 떠나 스스로 발전을 위해 다양하게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말했다.

박수정 텐아시아 기자 soverus@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