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

걸그룹 시크릿 전효성이 볼륨 몸매 때문에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최근 KBS2 '안녕하세요'에 가수 이수영·시크릿 전효성·송지은, 배우 손성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는 남자 같은 딸을 둔 30대 주부가 출연했다. 이 주인공은 "딸이 남자처럼 머리를 짧게 자르고 가슴에 붕대도 감고 다닌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전효성은 "저는 학창시절 체육시간에 달리기를 할 때 남자 아이들의 시선이 느껴져 가슴을 붙잡고 뛰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30대 주부의 딸은 "엄마를 지키기 위해 일부러 남자처럼 하고 다닌다"고 이유를 설명해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전효성 볼륨 몸매 고충은 6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