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오수앓이 고백 "조인성과의 작업 정말 행복"

배우 송혜교가 오수앓이를 고백했다.

송혜교는 14일 서울 압구정 모처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송혜교는 "조인성이 촬영하면서 엄청 잘 해준다. 사실 알고 지낸지 꽤 오래 됐다. 예전에는 조인성에 대해 그냥 잘생겼다고만 생각했는데 함께 작업하다보니 뭐든 열정적이고 에너지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겨울'은 감정신이 많은 편이다. 컨디션에 따라 버거울 때도 많았다. 그때마다 항상 조인성이 감정이 올라올 때까지 기다리고 분위기를 주도해 준다"고 말했다.

또 "극중 오영(송혜교)이 시각장애인이라 조인성과 눈을 못 맞춘 채 연기하는 것이 아쉽다. 집에서 TV로 '그 겨울'을 보게 될 때면 내 상대역인 걸 까먹고 시청자가 되어 오수의 매력에 빠진다. 나 역시 오수앓이 중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번 작업하면서 정말 즐겁고 행복하다. 많이 도와줘서 감사하다. 끝날 때까지 좋은 느낌으로 마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