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부터 마흔까지가 인생을 좌우한다

[화제의 책] '서른의 크기' 등

◇서른의 크기
=서른 살의 문턱에 선 이들을 위한 자기계발서. 30대 직장인이 갖추어야 할 인재 조건, 나와 관계 맺는 법, 일과 관계 맺는 법, 상사·동료와 관계 맺는 법, 세상과 관계 맺는 법 등 5개 부문으로 구성됐다. 저자는 “위대한 성과는 30대에 만들어진다”며 서른 살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인생이 결정된다고 말한다. 스티브 잡스가 매킨토시를 세상에 내놓았을 때가 서른 살이었고, 존 록펠러가 오하이오스탠더드석유회사를 세운 것은 서른한 살 때였다. 저자는 세상이 기억하는 업적들 대부분은 아직 덜 무르익었다고 저평가돼온 ‘서른 살’이 만들어냈다며 30대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김광순 지음, 상상너머, 304쪽, 1만4000원)


예비·초기 창업자를 위한 생생 노하우

[화제의 책] '서른의 크기' 등

◇아이디어 오디션 2030, CEO를 꿈꾸다
=예비 창업자와 초기 창업가를 위한 창업 안내서다. 저자는 한국과 미국을 넘나들며 수년간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투자자의 기준을 제시하고, 투자를 이끌어내는 노하우를 전한다. 또 청년 창업가가 빠지기 쉬운 시행착오를 막기 위한 조언과 창업을 성공시키기 위한 멘토의 이야기를 함께 담았다. 사업 컨셉트를 잡는 과정과 시장에 걸맞은 제품을 만들어내는 방법, 이윤을 내는 실제 사업모델 구상부터 사업계획서를 현실화시켜 국내외에서 투자를 유치하는 해법까지 제시한다. (신명철 지음, 프롬북스, 304쪽, 1만3800원)


명문장으로 배우는 영어 문법과 어휘

[화제의 책] '서른의 크기' 등

◇좋은 영어 지식사전
=문법·번역·어휘·문화 등 영어학습 전반에 걸쳐 필요한 내용을 골라 정리한 책. 헷갈리는 영어 문법과 용례, 어휘 등 핵심 영어 지식을 담았다. 저자는 명문장을 재료삼아 영어의 핵심 개념을 설명한다. 법정 스님이 가장 멋지다고 꼽았던 버나드 쇼의 묘비명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우물쭈물하다 내 이럴 줄 알았지)’이 실은 ‘살 만큼 살다보면 내 이럴 줄 알았지’로 해석돼야 한다는 사실이 새롭다. (이윤재 외 지음, 다락원, 304쪽, 1만2800원)


새로운 반세기, 한국 경제가 가야할 길은

[화제의 책] '서른의 크기' 등

◇21세기 한국의 생존전략
=한국 경제가 당면한 국제환경 변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 생존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서다. 새로운 반세기를 위한 국가 생존전략으로 정치·행정 개혁, 대학교육, 관광산업, 세계 경제 통합과 국제협력 방안 등을 담았다. 저자가 특히 강조하는 것은 서울항 건설이다. 아시아의 중심 국가가 되기 위해 경부·경인 운하를 포함한 12개의 운하와 서남해안 고속철도, 177개 상류댐을 건설해 아시아의 물류기지가 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주명건 지음, 세종연구원, 490쪽, 1만8000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