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송지선 아나운서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KBS JOY '엔터테이너스' 측은 코너 폐지와 MC 성대현 하차 사실을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엔터테이너스'의 코너 '성대현의 시크릿가든'에서 성대현은 故 송 아나운서와 두산 베어스 임태훈 선수의 루머에 대해 인신공격성 발언을 했다.

성대현은 임태훈 선수의 실명을 거론하며 "(임태훈) 2군 갔잖아 피곤해서. 개인적으로 이런 얼굴 좋아해요. 여자가 7살 많으면 애 데리고 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패널로 출연한 조성희 역시 "(다이어리 글) 진짜 썼다면 둘 중 하나는 사이코"라고 말해 네티즌들은 불쾌한 심경을 나타냈다.

23일 故 송 아나운서가 투신 사망한 이후 이 방송은 빠르게 퍼져나가기 시작했고, 해당 방송 시청자 게시판에는 사과를 요구하는 항의글들이 빗발쳤다.

이에 KBS JOY 측은 24일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 "고 송지선 아나운서와 관련해 MC 성대현, 조성희 등의 부적절한 발언이 여과 없이 방송되어 물의를 빚은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KBS N은 23일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 전면 교체, 해당 코너 폐지 및 MC 성대현 하차를 결정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1/1


▶ [화보] 지나, "어느 각도에도 '무결점 각선미'"

▶ [화보] 손담비, 상큼한 미소와 함께 '피겨퀸' 변신!

▶ [화보] 이젠 '드레사랑'이 대세? … 김사랑 스페인서 고혹적 자태 뽐내

▶ [화보] 차현정, '빛나는 각선미 뽐내며~'

▶ [화보] 女톱스타 쌩얼 공개…판빙빙 '소녀 피부' 네티즌 열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