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7일간의 기적' 출연…11세 소녀팬 앞에서 눈물 펑펑

영화 '과속스캔들'로 단숨에 국민여동생으로 등극한 배우 박보영이 11세 소녀팬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최근 박보영은 MBC '7일간의 기적'에 특별한 만남을 요청했다. 박보영이 MC 제동을 부른 곳은 경상남도 김해시. 이 먼 곳까지 직접 찾은 이유는 바로, 박보영이 받은 11세 소녀의 팬레터 때문이었다.

보영과 MC 제동이 만난 현서는 그 어떤 아이보다 밝고 쾌활했다. '척추골간단이형성증'이란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현서는 학교에서 키도 제일 작고, 또래 친구들처럼 맘껏 뛰어놀지 못한다. 다리뼈를 절단하고 교정기를 심는 수술을 두 차례나 한 현서는 집에서 치료를 하고 있는 중이었다.
박보영, '7일간의 기적' 출연…11세 소녀팬 앞에서 눈물 펑펑

홀로 피아노와 오카리나를 연주하고, 만들기가 취미인 현서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친구. 이런 현서를 만나 시
종일관 손을 꼭 잡은 채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박보영은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영화배우 데뷔를 기념해 직접 구입했던 박보영의 소중한 애장품이 만들 기적은 17일 오후 6시 50분 MBC '7일간의 기적'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女神' 한채영, 숨 멎을 듯 '아찔 각선미'
▶ [화보] 눈밭의 이색 재미 … 비키니 미녀들의 향연
▶ [화보] '군살녀' 유인나, 글래머 몸매 종결자…옴므파탈 매력 발산
▶ [화보] '슈퍼스타K2' 에로배우 최은, 외설연극 '개인교수' 주연
▶ [화보] 구하라, 짙은 화장 걷어내니 '청순미 돋보이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