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2' 측 "또 다른 톱스타 출연 가능성 있다"

39.9%의 기록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 속에 막을 내린 블록버스터 첩보액션 ‘아이리스’의 시즌 2 '아이리스 2'(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가 2011년 방송을 앞두고 본격적인 프리-프로덕션에 돌입한다.

'아이리스'의 제작사 ㈜태원엔터테인먼트는 올해 하반기에 방송 예정인 아이리스 스핀오프 '아테나: 전쟁의 여신'의 제작과 동시에 충분한 준비를 위해 프리-프로덕션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리스 2'는 2011년 10월 방송을 목표로 주, 조연 배우들의 캐스팅을 진행해 내년 3월부터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특히 '아이리스 2'의 제작 소식이 알려진 이후 시청자들은 1편에 등장한 배우들이 '아이리스 2'에 다시 등장하게 되는지에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제작사 측은 "'아이리스 2'는 52%에 달하는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마지막회에서 의문의 총상을 입은 현준(이병헌 분)의 죽음 후 3년 후부터 이야기가 전개될 예정"이라며 "1편에 출연한 배우들의 시즌 2 출연과 관련해 이병헌, 김태희, 김승우, 김소연 등 출연배우의 소속사측과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새로운 톱스타의 출연 또한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이리스 2'를 통해 시청자들은 '아이리스'를 보면서 느꼈을 궁금증을 해소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이리스 2'에는 현준의 죽음을 둘러싼 이야기와 ‘아이리스’ 활동으로 체포된 백산의 이야기, 그리고 백산의 배후에서 모든 사건을 조정한 미스터 블랙의 정체 등 ‘아이리스’에 한발 더 다가서서 그들과 대결을 벌이는 요원들의 스토리가 한층 풍성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한국 드라마의 역사를 새로 쓴 블록버스터 첩보 액션 드라마 '아이리스'는 21일 부터 일본 TBS를 통해 프라임 시간대인 오후 9시에 일본 시청자들을 찾는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