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서울가요대상' 나르샤-가인, '같은 자세, 다른 눈빛'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열린 '제1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나르샤와 가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수 탁재훈과 그룹 애프터스쿨의 멤버 유이가 사회를 맡은 이번 시상식은 2009년 최고의 인기를 누린 10팀에게 본상이 주어지며, 모두 3팀이 생애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수상한다.

이날 행사에는 슈퍼주니어, 2PM, 샤이니, 비스트, 티아라, 애프터스쿨, 손담비, 백지영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뉴스팀 권일운 기자 konew@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