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2AM 신곡 모니터링 "2010년 2AM의 해"

오는 21일 발매를 앞둔 2AM의 신곡을 들어 본 2PM 멤버들이 소리 모아 '대박'을 외쳤다.

지난 13일 오후 2AM의 공식홈페이지(http://2am.jype.com)에는 2AM의 신곡을 이어폰으로 듣고 있는 2PM의 멤버 닉쿤, 우영, 준호, 찬성, 준수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됐다.

2AM의 멤버들은 가장 먼저 신곡을 들려주기 위해 믹싱이 끝나자 마자 바로 2PM에게 음악을 보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멤버들은 노래에 맞추어 리듬을 타거나 멜로디를 흥얼거리는 등 몰입해서 신곡을 모니터링 했다.

2PM 멤버들은 "친숙하면서도 흔하지 않은 멜로디", "이 정도면 대한민국 석권"이라며 저마다 호평했다. 이어폰을 빼고 난 후에도 멜로디를 따라 부르며 "2010년은 2AM의 해"라며 대박 예감을 전했다.

특히 2PM의 준호는 "예전에 작곡할 때 떠올랐던 악상인데, 진짜 아깝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사전 예고 없이 공개된 동영상을 본 팬들은 2PM의 허밍 멜로디에 "감질맛 난다"며 기대했다.

실제 지난 6일 MBC FM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한 2AM 조권은 "한 단어라도 들려주면 곡 분위기가 미리 드러난다"며 가사를 알려달라는 박경림의 부탁을 거절한 바 있다.

2PM을 시작으로 2AM 신곡과 관련된 공식 티저 영상은 이색적인 방법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가사와 제목이 극비에 붙여진 2AM의 신곡은 오는 21일과 26일 각각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발매된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