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하늘과 바다' 제작보고회
장나라 "첫 작품 실패로 영화 하기 겁났다"

2003년 '오! 해피데이'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한류스타 장나라는 "'오! 해피데이'에서 연기로 질타를 많이 받아 어린 나이에 충격도 컸다"며 "다시 영화를 하기가 겁이 났다"고 말했다.

장나라 "첫 작품 실패로 영화 하기 겁났다"

7일 오전 63시티에서 열린 영화 '하늘과 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장나라는 "오랜만에 좋은 작품을 만나 긴 시간 가졌던 두려움이 짧은 시간에 없어졌다"고 이 영화에 임한 소감을 밝혔다.

이 영화에서 그는 지적 수준은 떨어지지만 한 방면에서 특별히 뛰어난 재능을 보이는 '서번트 증후군'을 가진 24살 하늘 역을 맡았다.

장나라는 "6살 아이처럼 행동하고 말하고 생각하려고 노력했다"며 "함께 일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실제 아이 대하듯 해줘서 역할에 집중하기 수월했다"고 전했다.

그는 극 중 하늘의 허약한 이미지를 위해 몸무게를 38㎏까지 빼기도 했다.

"촬영하기 전에 살이 조금 붙었어요. 대본에는 하늘이가 쓰러지고 코피를 흘리는데 거울을 보니 도무지 쓰러질 애처럼 안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조금 뺐는데 그게 홍보과정에서 조금 부풀려져서 알려졌어요. '네가 뺐다고 하기엔 (김)명민이 형이 너무 뺐다' 하는 답글이 달렸다고 주변에서 알려주더라고요."

이번 영화는 배우가 장나라 한 명인 소속사이자, 장나라의 아버지 주호성 씨가 대표로 있는 제이엔 디베르티스망이 제작에 참여했다.

장나라 "첫 작품 실패로 영화 하기 겁났다"

장나라는 아버지가 제작자인 영화에 다시 출연하겠느냐는 질문에 "완전 아니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초반에는 제작에 도움을 주려다 나중에는 제작 전반을 맡게 됐어요. 촬영 중반부가 되니 돈이 들어가고 있다고 해서 잠을 못 잤어요. 그 뒤로 아버지가 저를 계속 중국에 보내시더라고요."

그는 "올해 초에 중국에서 광고 4-5개 촬영하고, 공연하고 행사한 것을 여기 다 쏟아부었다. 오늘도 중국에서 행사를 마치고 아침에 한국에 왔다"며 "또 하면 죽을 것 같다"고 손사래를 쳤다.

영화는 부모를 잃고 혼자 지내는 하늘이와 새어머니와 사이가 나빠 쫓겨난 바다(쥬니), 피자 배달원 진구(유아인)의 우정을 그린다.

어린 남매와 강아지의 이야기를 담았던 '마음이'를 연출했던 오달균 감독의 복귀작이다.

오 감독은 "미국에서 영화 공부를 할 때 할아버지와 손자가 손을 잡고 극장에 오는 모습을 봤고, 나도 그런 영화를 만들자고 생각했다"며 "착한 영화가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eoyyie@yna.co.kr
장나라 "첫 작품 실패로 영화 하기 겁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