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최종 3인, '박소현의 러브게임' 전격 출연

Mnet 스타발굴 오디션 '슈퍼스타K'의 최종 도전자 조문근, 서인국, 길학미가 30일 SBS FM '박소현의 러브게임'에 전격 출연한다.

이들은 김현숙 진행의 '막돼먹은 머니씨' 코너에 출연해 '돈'과 관련한 각 자의 사연을 공개하고 즉석에서 노래도 선사한다.

최종 도전자들의 근황을 궁금해 했던 팬들에게는 30일 라디오 방송은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슈퍼스타K' 무대에서 대중들에게 노래실력만을 선보여 온 이들의 개인적인 이야기나 근황을 접할 수 있는 것은 처음이기 때문이다.

이날 조문근, 서인국, 길학미는 첫 공중파 출연을 기념하기 위해 전날 제작한 '박소현의 러브게임' 로고송도 들려준다. 로고송은 2주 전 서인국이 신인 작곡가와 함께 작업한 노래 '영 러브(Young Love)'에 가사만 새로 입힌 것으로 가사는 조문근, 서인국, 길학미가 함께 작업했다.

특히 조문근, 서인국, 길학미는 실시간으로 개인홈페이지를 통해 라디오 방송 현장사진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조문근, 길학미, 서인국은 10월 2일 밤 11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CGV 아트홀에서 '슈퍼스타K' 본선 5번째 무대에 도전한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