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성형녀 이어 관능녀로 '팔색조' 매력 발산

신예 한채아(25)가 SBS주말드라마 ‘스타일’에서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3회에서 짙은 색의 선글라스에 얼굴의 반을 덮은 성형부작용 반창고로 헐레벌떡 사무실에 나타난 한채아는 정신없고 사고뭉치인 캐릭터로 완전히 변신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녀의 두 번째는 변신의 관능녀. 개그맨 한승훈과 함께 스파에 간 그녀가 글래머러스한 가슴라인을 살짝 노출해 한승훈의 애간장을 타게 만든 것.

한채아는 이 외에도 극중 후배인 한승훈 앞에서 스파 가운을 갈아입으며 육감몸매를 드러내기도 하고, 늑대처럼 바라보던 한승훈에게 “눈 안 깔어!”라는 무서운(?) 말도 서슴없이 내뱉는다.

한채아는 “작품도 촬영장 분위기도 좋아 정말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며 “앞으로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매회 이제껏 보여드리지 않았던 다양하고 특별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될 것 같으니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스타일’은 방송 4회 만에 시청률 20%를 돌파하는 등 전작 ‘찬란한 유산’의 흥행세를 이어 주말 드라마 최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앞으로 2PM을 비롯해 2NE1 등이 카메오로 출연할 계획이라 더욱 화제가 될 전망이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한채아, 성형녀 이어 관능녀로 '팔색조' 매력 발산


레이싱모델 구지성
섹시 복근 과시




한채아, 성형녀 이어 관능녀로 '팔색조' 매력 발산










화제뉴스 2
한채아, 성형녀 이어 관능녀로 '팔색조' 매력 발산


'스타일' 이용우
상반신 근육 '女心 공략'




한채아, 성형녀 이어 관능녀로 '팔색조' 매력 발산










화제뉴스 3
한채아, 성형녀 이어 관능녀로 '팔색조' 매력 발산


김혜수의 굴욕
얼음세례&돼지 호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