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팀' 주진모 손담비, '선덕여왕' 벽 넘을까

27일 첫방영을 앞둔 SBS 월화드라마 ‘드림’(극본 정형수, 연출 백수찬) 출연자들이 공격적인 홍보활동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주진모와 손담비 등으로 구성된 일명 '드림팀'은 바쁜 일정에도 불구 합심해 다양한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매주 매주 월 화 밤 9시 55분에 편성되면서 기존에 30%대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MBC 사극 '선덕여왕'과의 결전을 앞둔 ‘드림’은 한국 드라마사상 최초의 스포츠 에이젼트 드라마로 주인공들의 성공과 좌절, 사랑과 성장을 담고 있다.

지난 15일 SBS 일산제작센터내 성공기원 고사를 시작으로 21일 제작발표회를 비롯 22일에는 일본에서도 행사를 가졌다.

24일엔 극중 소연역 손담비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FC서울과 맨유간 친선 경기전 자신의 히트곡인 ‘토요일밤에’와 ‘미쳤어’를 부르며 섹시한 의자춤을 선보여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당시 선수들뿐만 아니라 6만 5천여 관중들은 손담비의 등장에 크게 환호했고, 손담비는 노래를 부르고 더불어 드라마도 홍보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누렸다.

‘드림’ 책임PD인 SBS드라마국 김영섭CP는 “출연진들이 빡빡한 촬영일정속에서도 홍보활동을 아끼지 않아 제작진으로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호흡이 척척맞는 말그대로 드림팀이다”라며 “한국 첫 스포츠 에이전트 드라마답게 첫 방송부터 많은 에피소드와 더불어 볼거리를 준비했으니 시청자분들께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다모’‘주몽’의 정형수작가와 ‘타짜’‘황금신부‘의 백수찬PD가 뭉쳐 더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그러나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이윤정PD와 이정아 작가가 뭉쳐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트리플'이 화려한 캐스팅과 피겨스케이팅이라는 색다른 소재에도 불구 시청률면에서는 쓴잔을 마시고 있다.



아울러 화제의 만화를 재각색해 관심을 모았던 '2009 외인구단'도 저조한 시청률 끝에 종영한 바 있어 스포츠를 주제로 다룬 드라마인 '드림'이 '선덕여왕'의 높은 벽을 뛰어넘어 진정한 '드림'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