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이미가 자신의 연애사와 관련한 오해를 풀고 싶다는 심경을 밝혔다.

에이미는 15일 방송되는 케이블 tvN 'tvN ENEWS'에 직접 출연해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할 예정이다.

에이미는 프로그램 출연 결정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얼마 전 한 매체에 의해 내가 하지도 않았던 발언들이 기사화돼 속상하고 억울해 3~4일 동안 인터넷을 접속해 본 적이 없다"는 심경을 밝혔다.

에이미는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자신의 연애스타일을 밝히며 옛 연인 이민우과 결별 배경을 밝힌 바 있다. 이에 신화 멤버 김동완은 에이미의 발언과 태도에 불쾌해하며 몇가지 충고했다.

에이미는 김동완과 얼굴을 붉힌 일을 두고 "평소 하고 싶은 말을 툭툭 던져버리는 성격이라 사람들에게 오해를 산적 있지만 이번 김동완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꼭 진실을 알리고 싶었다"며 출연결정 배경을 알렸다.

또한 "신화 김동완의 입장에서는 친구를 위하는 마음이 이해된다"며 "김동완과 오해를 풀고 싶다"고 마음을 전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