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미, 탁월한 가창력 선보이며 공중파 데뷔

신인가수 길미가 탁월한 가창력으로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길미는 지난 10일 KBS2 '뮤직뱅크'에서 은지원과 함께 무대에 올라 타이틀곡 '러브컷츠'를 선사했다.

길미는 "은지원과 어떤 형태로든 함께 음악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내겐 큰 영광"이라며 "물심양명으로 지원해 주시는 분들에게 좋은 음악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실제 지난 10일 오전 은지원이 길미의 제작자로 알려지며 길미의 데뷔무대에 많은 관심이 쏠린바 있다.

방송을 지켜 본 네티즌들은 길미 미니홈피를 통해 "은지원이 후배 양성의 첫 주자라 밝힌 길미는 기대 이상의 탁월한 보컬과 랩 실력을 지녔다"며"한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니 왠지 더 따듯한 느낌을 받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길미는 11일 Mnet 'M슈퍼콘서트'와 12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