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법조계 팜므파탈 변호사로 연기자 신고식!

미스코리아 출신 이하늬가 연기 데뷔식을 치른다.

이하늬는 KBS 새 수목드라마 ‘파트너’에서 법조계 팜므파탈 변호사 ‘한정원’ 역을 맡아 연기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나섰다.

이하늬는 “첫 드라마라 많이 떨리고 긴장된다”면서 “일에 있어서는 빈틈없이 하는 스타일의 변호사로, 냉철하게 일을 해나가는 여자다”라면서 “팜므파탈 매력이 있는 캐릭터지만 이뤄질 수 없는 사람과 바보 같은 사랑을 하고 살아남기 위해 독하게 살아가는 불쌍한 면이 있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했다.

특히 당돌하면서도 팔색조 매력을 발산하는 캐릭터와 관련, 이하늬는 “가지고 있는 외모나 이미지와는 맞지만 실제 성격과는 거리가 있어 부담이 많이 된다”면서 “보통 때는 많이 웃고 특히 바보같이 크게 잘 웃는 성격인데, 이런 당찬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나가야 할 지 많이 고민된다”라고 연기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하늬는 “사실 뮤직비디오 출연 외에 카메라 앞에서 연기를 하는 것은 처음이다”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지만 원래 내 이미지를 살리는 것 또한 또 다른 매력을 보여 드릴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연기에 대해 큰 꿈을 꿨던 만큼 열심히 하고 싶고 앞으로도 연기자로서 활동할 것이다”라고 스타를 꿈꾸는 예비스타로서의 면모를 엿보였다.

‘파트너’는 열혈 아줌마 변호사 ‘강은호’(김현주)와 건방진 바람둥이 변호사 ‘이태조’(이동욱)가 한 팀이 돼 법률 사건들을 해결해 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