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NE1’, 워밍업 끝 이제부터 본 무대

데뷔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온 2NE1이 그 실체를 드러내며 화제가 되고 있다.

빅뱅과 함께한 ‘롤리팝’ CF를 통해 이미 대중에게 얼굴 도장을 확실히 찍은 바 있는 2NE1(박봄, 박산다라, 공민지, CL)은 여타의 걸 그룹과는 차별되는 자신들만의 색깔로 무장을 하고 나타났다.

‘오빠’들의 마음을 훔칠 수 있는 사랑스러움과 풋풋한 순수함은 과감히 버렸다. 기존의 여성그룹들이 보여주지 않았던 파워풀한 안무와 강렬한 음악으로 2NE1을 완성했다. 데뷔곡 ‘파이어(Fire)'는 원타임의 테디가 만든 곡으로, 음악전문 채널 Mnet의 가요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이기도 했다.

힙합에 기본을 두고 있는 ‘파이어’는 여타의 소녀그룹의 노래처럼 완벽히 따라 부르는 것이 힘이 들지 모른다. 그러나 흥얼흥얼 거리게 되는 중독성이 있고 화려한 퍼포먼스로 눈을 즐겁게 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전 무대보다 더욱 발전한 일취월장한 모습을 보여주며 ‘진화형 여성그룹’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다.

2NE1은 걸그룹에게 ‘소녀다운 사랑스러움’을 강요하는 기존의 틀을 깨며 새로운 롤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모두 다 획일화되어야할 필요는 없다. 여성 가수라고 해서 애교스런 눈웃음과 살랑살랑한 치마를 입어야만 된다는 생각은 가요계의 발전을 저해할 뿐이다.

일각에서는 2NE1을 소녀시대, 원더걸스, 카라 등과 비교하며 여성그룹으로서의 최대 강점을 포기했다고들 말한다. 그러나 이것은 포기가 아니라 2NE1의 새로운 도전이자 시작인 것이다.

한경닷컴 bnt뉴스 조은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