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아스널, 4-4 무승부…아르샤빈, 혼자 4골 '맹활약'

러시아출신의 축구스타 안드레이 아르샤빈(28ㆍ아스널)이 한 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리버풀과 아스널이 무승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아스널의 아르샤빈은 2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리버풀과 원정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렸으나 4-4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경쟁을 하고 있는 리버풀과 아스널은 4-4 동점으로 다득점 무승부의 아쉬운 경기를 마쳤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아스널의 '신예' 아르샤빈이 혼자 4골을 떠뜨리는 맹활약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아르샤빈은 전반 36분 파브레가스의 패스를 골문 앞에서 득점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또 아르샤빈은 1-2로 전세가 역전된 가운데 후반 22분 또 한 골을 넣어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아르샤빈은 3분 뒤에 해트트릭을 성공해 추가골을 넣으며 3-2로 역전시켰다.

리버풀-아스널, 4-4 무승부…아르샤빈, 혼자 4골 '맹활약'

리버풀은 토레스가 동점골을 터뜨렸지만 아르샤빈이 후반 44분 또 한번 추가골을 터뜨려 승리의 여신은 아스널을 향해 웃는 듯 보였다.

그러나 리버풀은 후반 인저리타임에 베나윤이 동점골을 성공, 아스널과 리버풀의 경기는 4-4 무승부를 기록하며 마무리 됐다.

아르샤빈은 경기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한 경기에서 4골을 넣어 본 적은 없었다"며 "경기 내용에 만족하지만 팀에는 좋지 않았다"고 아쉬운 심경을 전했다. 하지만 아스널의 아르센 웽거 감독은 "아르샤빈이 눈에 띄는 활약을 해줬다"고 칭찬했다.

이날 경기결과 리버풀은 20승11무2패(승점 71점)를 기록하며 맨유(승점 71점)를 골득실차로 제치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아스널은 리버풀전 무승부로 승점 62점을 기록해 리그 4위를 유지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