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노출' 한지민에게 이런 섹시함이?

청순미의 대명사 연기자 한지민이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여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3일 충북 청주공항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카인과 아벨’(극본 박계옥, 연출 김형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한지민은 짧은 미니스커트와 특히 가슴이 깊게 파인 드레스를 입고 등장, 취재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장에 참석한 일본 팬들을 비롯해 공항을 찾은 국내 팬들 또한 그녀의 파격적인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치열한 전쟁(?)이 펼쳐지는 진풍경을 낳기도 했다.

한편, 이번 드라마 ‘카인과 아벨’을 통해 처음으로 연인 호흡을 맞출 예정인 한지민과 소지섭은 서로의 첫 인상에 대해 극찬하며 우정을 과시했다.

이날 소지섭은 “한지민과는 처음으로 연기를 하고 있는데, 상당히 귀엽고 해맑고 특히 상대방을 편하게 해줘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한지민은 “내가 알기로 소지섭은 항상 상대 배우를 그렇게 평가한다고 들었다”면서 칭찬에 부끄러움을 내비친 후 “사실 처음에 소지섭이 소극적이고 낯가림이 심하다는 이야기를 들어 걱정했었다. 그러나 현장에서 스태프들도 많이 챙기고 무엇보다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준다”라고 화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북한 출신 ‘오영지’ 역을 맡은 한지민은 “배우라면 한가지 이미지나 캐릭터로 굳혀지기 보다는 변신을 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 때문에 이번 출연도 결정했고, 더욱이 한번 결정하면 앞만 보고 가는 성격이기 때문에 ‘북한 출신' 연기변신에 주안점을 두고 열심히 촬영에 임할 생각이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내비쳤다.

‘카인과 아벨’은 엇갈린 형제애를 그린 작품으로, ‘스타의 연인’ 후속으로 오는 18일 첫방송 된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