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간극장, '사채로 얼룩진 가족' 논란 휩싸여

KBS2TV '인간극장'이 사채 곤란 가족에 대한 방송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KBS 2TV '인간극장'에는 교통사고로 몸이 불편하게 된 강민 씨의 가족이 등장했다.



건축설계사였던 강민 씨와 인테리어 디자이너였던 아내는 남부럽지 않게 지내왔지만, 돈을 융자해 새로운 일을 시작하려다 사기를 당해 3억을 잃었다.



이로 인해 빚을 지게 됐으나 설상가상으로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비를 부담하게 된 아내는 사채 빚을 빌리게 됐고, 현재는 집도 절도 없이 병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아내는 "처음에 빌린 돈은 50만원 이었다. 그런데 그 50만원이 갚을 때는 80만원이 된다"며 "그 돈을 갚으려고 다른 사채를 빌려 쓰고, 그 사채를 또 갚으려다 보니 계속해서 빚이 불어나 결국 6천만 원이 됐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다른 이면에는 한 포털사이트를 통해 "두 부부가 다른 방송에서 도움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명확하게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다"라며 제작진을 비판하기까지 이르렀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