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하가 자신을 쫓아다니는 파파라치를 통해 겪은 경험담을 노래로 담아냈다.

윤하는 실제로 자신을 쫓아다닌 파파라치와 어릴적 자신이 좋아하던 사람을 쫓아갔을 때 겪은 경험담을 신곡 '파파라치'에 그려냈다.

'Paparazzi'(파파라치)의 타이틀 곡인 '파파라치'는 좋아하는 여자 친구를 몰래 따라 가보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윤하가 일본에서 활동했을 당시 스토킹 경험과 가끔 겪게 되는 파파라치 경험을 바탕으로 상상력을 동원해 파파라치와 파파라치를 겪는 사람의 입장을 고려해 가사로 풀어냈다.

윤하 소속사측은 "윤하가 작사 뿐 아니라 피처링까지 맡으며 남다른 애착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지난해부터 디지털 카메라 촬영에 재미를 붙인 윤하는 공연장에서 팬들의 모습을 직접 찍어 미니홈피에 올리며 '팬파라치'라는 별명을 얻었다.

한편, 윤하의 미니앨범 'Paparazzi'(파파라치)는 오는 7월3일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발매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