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구혜선 주연의 '최강칠우' 방영 전부터 카메오 출연 화제

문정혁(신화의 에릭), 구혜선 주연의 '풍속무협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오는 6월 초 방송예정인 KBS 드라
마 '최강칠우'가 주연 못지 않은 풍성한 카메오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낮에는 조선시대 의금부 하급관리였다가 밤이 되면 억울한 서민들을 원한을 풀어준다는 내용의 드라마에 카메오로 등장하는 인물은 얼마전 인기리에 종영한 KBS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의 김지석과 '왕과나'의 오만석이 그 주인공.

특히 이 두 사람은 박만영 감독의 2006년작 KBS2TV '포도밭 그 사나이'에서 윤은혜를 두고 연적 관계로 함께 출연 한 이후 '최강칠우'를 통해 처음으로 재회하는 것이다.

'최강칠우'에서 오만석은 극중 주인공인 '칠우'(문정혁 분)의 친 아버지 역으로, 김지석은 의금부 나장 '칠우'가 지키고 있는 신문고를 울리러 찾아오는 억울한 사연의 백성 역으로 특별출연한다.

이들의 출연은 '포도밭 그 사나이'에서 연출을 맡았던 박민영PD의 요청으로 특별히 결정되었다고.

카메오 출연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SBS 드라마 '왕과 나'에서 소화(구혜선 분)의 어린 시절 역으로 조목 받았던 아역스타 박보영이 구혜선과의 인연으로 드라마에 등장하는 것.

박보영은 '칠우'의 여동생 '우영'역을 맡아 드라마 1회에 특별 출연하게 되는데, 칠우가 정의를 위한 자객으로 나서게 되는 계기를 주는 극중 비중이 큰 역할이다.

'강칠우'역의 문정혁과 그의 유일한 연인 '소윤'역의 구혜선을 비롯해 전노민, 임하룡, 유아인, 이언, 김별 등의 출연진과 함께 오만석, 김지석, 박보영 등 카메오가 등장하는 풍속무협사극 '최강칠우'는 '강적들' 후속으로 오는 6월호 KBS2TV에서 만날 수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