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G드래곤 권지용 , 알고보니 ‘뽀뽀뽀’ 출신

"첫 데뷔작이요? 뽀뽀뽀요"….
빅뱅의 리더 G드래곤 권지용이 어린이프로그램 '뽀뽀뽀'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한 사실을 깜짝 공개했다.

G드래곤은 어렸을때부터 끼와 재능이 남달라 한때 '꼬마룰라'로 활동한 바 있다. 그러나 실제 G드래곤의 연예계 데뷔는 그것보다 한참 전인 5살때 '뽀뽀뽀'를 통해서다. 지난 5일 MBC '놀러와'에서 이와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G드래곤은 원래 아역배우 출신이다"는 노홍철의 말에 출연진들은 모두 놀라워했다. 김원희는 "우리 보다도 선배 아니냐"며 능청을 떨기도 했다.

G드래곤은 "5살때였을거다. 뽀뽀뽀로 데뷔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어머니들사이에서는 뽀미언니 옆자리 쟁탈전이 심했다. 그런데 당시 내가 뽀미언니 옆에 앉았다"며 미소지어보였다.

'놀러와'를 통해 '뽀뽀뽀'시절 G드래곤의 모습이 확인됐다. 당시 G드래곤은 '뽀뽀뽀' 단막극을 통해 연기를 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뽀뽀뽀 단막극의 G드래곤 모습, 너무 귀엽다", "뽀미언니 옆자리, 정말 엘리트코스를 밟았구나", "어렸을때부터 끼가 대단했다"며 G드래곤의 어린시절 모습에 어찌할 줄 몰랐다.

디지털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