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세레나데 '화분' … 알렉스-신애, 이별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부부로 호흡을 맞춰온 클래지콰이의 알렉스와 신애 커플이 4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했다.

4일 방송된 '우리 결혼했어요' 8회에서 알렉스는 신애에게 더 이상 프로그램에 출연할 수 없다고 고백했다.
알렉스는 자신의 녹음실로 신애를 초대, 세레나데를 들려줬다. 러브홀릭의 '화분'을 부른 알렉스는 신애에게 실제 화분을 건넨 뒤 어렵게 이별을 알렸다.

그러면서도 알렉스는 "내가 돌아올 때까지 화분을 잘 키워주길 바란다"고 말해, 여운을 남기기도. 신애는 "그동안 더 잘 해주지 못한 게 미안할 따름"고 말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알렉스는 "봄꽃이 아름다운 이유는 짧고 강렬하게 왔다가 내년을 기약한다는 것이다. 6주 정도 함께 해오면서 정도 많이 들었는데"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알렉스는 첫 솔로 앨범 준비 관계로 하차를 결정 이에 알렉스의 커플인 신애도 동반하차하게 된 것.
한편, 알렉스-신애 커플의 후임으로는 SS501의 김현중과 황보가 가상 커플로 호흡을 맞추게 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