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하고 있는 채리나가 최근 조선족으로 알려지면서 악플러의 공격에 시달리던 끝에 제작진과 함께 법적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프로그램의 이기원 책임 PD는 18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심각한 수준의 악의적인 댓글에 대해 채리나와 상의해 법적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채리나 본인이 원한다면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리나는 지난16일 조선족이라는 사실이 부각되면서 인터넷을 통한 비난이 일었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이 그의 미니홈피와 관련뉴스에 심한 욕설을 댓글로 남기기도 했다.

관계자들은 "알고 보면 몇몇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아이디를 바꿔가며 악플을 작성했다"며 강경하게 대처할 뜻을 내비쳤다.

앞서 채리나는 조선족 출신이라는 사실을 전혀 숨긴적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으며 이기원PD는 "채리나의 출연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