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36)가 최근 GM대우 자동차 '토스카 프리미엄 6' 광고 촬영에서 입었던 티셔츠 한장이 옥션 경매를 통해 227만8천원에 낙찰됐다.

옥션은 서태지가 내놓은 8가지 제품을 지난달 31일부터 8주에 걸쳐 한 주에 제품 하나씩 릴레이로 경매를 진행하고 있는데 지난 6일에는 팔찌를 90만원, 13일에는 티셔츠를 227만8천원에 써낸 응찰자에게 넘겼다.

티셔츠의 경우는 지난 7~13일 경매에서 경매가 1천원에서 시작돼 입찰 수 273회를 기록했다.

입찰 횟수가 많은 것은 응찰자들의 경쟁이 치열한데다 옥션이 한 번에 가능한 입찰 상한가를 1만원으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할 때 현재 경매가 진행 중인 재킷의 낙찰가가 얼마나 높게 결정될지 주목되고 있다.

이들 수익금은 모두 GM대우 한마음재단을 통해 청각장애 어린이들에게 기부되는데 앞으로 청바지, 벨트, 워커, 목걸이, 팔찌가 경매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