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출신의 곽현화가 개그우먼 최초로 SKT 스타화보의 주인공이 됐다.

개그콘서트 ‘키컸으면’과 폭소클럽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어온 곽현화는 '출렁녀'라는 별명이 생길정도로 볼륨감있는 몸매를 자랑해왔다.

최근에는 방송도중 볼륨있는 몸매로 가슴노출 논란 등에 휩싸이는 등 본의 아니게 구설수에 올라 마음고생을 하기도 했다.

이러한 상처를 털어버리듯 개그우먼 최초로 당당하게 스타화보의 주인공이 된 곽현화는 발리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4일간 60여 벌의 의상을 소화하며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특히, 전문 모델 버금가는 완벽한 굴곡의 S라인 몸매와 도발적인 포즈도 무리 없이 소화해내는 과감함은 ‘개그우먼은 섹시하지 않다’는 편견을 떨쳐버리게 만들었다.

명문여대 수학과 출신의 재원으로 알려진 곽현화의 화보를 제작한 관계자는 "섹시한 데다 영리함까지 갖춘 미인이 개그까지 잘하니 세상은 불공평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현화의 화보는 SKT '스타화보'를 통해 지금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