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폭탄발언 "김미려와 지상렬은 수상한 사이"

개그맨 김구라가 지상렬과 개그우먼 김미려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며 폭탄발언을 남겨 화제를 모으고 있다.

31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에는 지상렬과 염경환 김구라가 함께 출연해 '인천파 삼총사'로 활동하며 친분을 쌓아온 이야기를 공개했다.

김구라는“지상렬은 여자후배킬러”라고 폭로하며 "실제로 지상렬은 여자후배들에게 인기가 좋은데, 그 중에서도 개그우먼 김미려가 지상렬을 좋아한다고 나에게 고백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옆에 있던 신봉선도 "김미려는 소녀들이 아이돌스타를 좋아하듯 지상렬을 좋아한다"며 거들었다.

김구라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얼마 전엔 인천에서 술을 마시던 지상렬이 서울에 있는 김미려에게 전화해‘오빠가 택시비 줄테니 여기로 와라’라고해 같이 술을 마셨다”고 말해 주위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김구라를 비롯한 출연자들은 “왜 서울에 있는 김미려를 굳이 인천까지 택시를 타고 오게 해 술을 마셨냐?“며 지상렬을 추궁했다.

이에 당황하는 지상렬에게 다른 출연자들이 한 술 더 떠 "미려를 어떻게 할꺼냐? 책임져라!"하며 일을 부풀려 급기야 억울함을 토로하며 흥분한 지상렬이 녹화 중간에 밖에 나가 열을 식히고 오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유재석은 지상렬이 자리를 비운 사이 “두 분이 잘 어울리는데 좋은 만남 가지면 되겠다”고 긴급하게 결론을 내버려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상렬과 김미려의 숨겨진 러브스토리(?)는 31일 저녁 11시 5분 방송되는 설 특집! '해피투게더-도전 암기송'에서 들을 수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