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리는 인기그룹 SG워너비의 단독 콘서트 'NEW YEAR Concert 2008' 입장권에 프리미엄이 붙는 등 팬들의 관심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채동하가 5월 말 전속계약 만료와 함께 연기자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기 위해 독립을 하겠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는 27일 오후 2시30분과 6시30분두 차례 열리는 콘서트 입장권이 야후 옥션 등 인터넷 경매사이트에서 고가로 거래 중이다.

현재 각종 경매사이트에서는 3~5배의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고 있는데 23일 야후 옥션에서 끝난 경매에서는 1만2천엔(한화 약 10만6천800원)의 SS석이 5만7천500엔(약 51만1천600원), 9천800엔(약 8만7천200원)의 S석이 2만7,000엔(약 24만 원)에 각각 낙찰됐다.

지난해 6월에 이어 도쿄에서만 4번째 콘서트를 여는 SG워너비는 이번 공연에서 특별히 신곡 '보고 싶어(아이타이)'를 처음으로 뮤직비디오와 함께 선보이는 한편 CD로 제작해 특별선물로 배포할 예정이다.

약 2시간가량 꾸며지는 도쿄 공연에서는 SG워너비의 멤버들이 추구하는 음악 세계와 각 멤버들의 솔로 무대를 통해 개인사가 담긴 영상이 공개된다.

채동하는 솔로 1집 앨범 발매 당시의 무명 시절, 김용준은 아버지 사업의 부도로 힘들었던 시절, 김진호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와 단둘이서 보낸 힘겨웠던 생활 등을 담은 영상을 내보낸다.

게스트로는 신인그룹 초신성이 출연해 일본에서의 정규 1집 수록곡인 '히트(HIT)'를 포함해 2곡과 이해리 강민경으로 구성된 R&B 듀오 다비치가 데뷔 앨범의 타이틀 곡 '미워도 사랑하니까'를 첫 소개한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