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새 수목드라마 <인순이는 예쁘다>로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김민준이 현재 <태왕사신기>, <로비스트>와 경쟁하게 된 것과 관련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KBS 새수목드라마 <인순이는 예쁘다>(극본 정유경, 연출 표민수) 제작발표회에서 김민준은 “시청률 부담? 신경쓰지 않는다”고 단호한 입장을 선보였다.

그러나 김민준은 “시청률에 대한 부담이 없다는 것은 반대로 신경을 안 쓰겠다는 자기 최면인 것 같다”면서 “안 쓸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타 방송국의 대작들과 경쟁해야 하는 솔직한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김민준은 “신경 쓴다고 해결될 것은 아니다. 열심히 하면서 여가 시간에 운동도 하고 방송이 임박한 만큼 우리 드라마에 몰입할 생각이다“면서 ”항상 드라마 방송이 임박해 지면 몸을 사리는 것 같다. 목욕탕에서도 조심스럽게 걷고... 나 하나 다치면 방송에 차질이 생겨 굉장히 몸을 사리는 편이다“라고 자신이 출연하는 드라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민준은 극중 문화부 기자로, 아픈 과거를 지닌 ‘유상우’ 역을 맡아 ‘박인순’ 역의 김현주와 호흡할 예정이다.

<인순이는 예쁘다>는 끊임없이 타인의 사랑과 인정을 갈구하던 외로운 주인공들이 진정한 사랑은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 안에 있다는 것을 깨달아 사는 화해와 성장의 드라마로, <사육신>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첫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