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플선기 김재욱 '천재 파티쉐'로 스크린 데뷔

민규동 감독의 신작영화 <앤티크-서양골동 양과자점>(제작:수필름ㆍ영화사 집)에 훈남 4인방이 모였다.(이하<앤티크>)

앤티크의 주인공은 드라마<궁>의 황태자 주지훈, <커피프린스1호점>의 ‘와플선기’ 김재욱,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의 연기파 신예 유아인, <개와 늑대의 시간>의 지라프 최지호.

저마다의 개성으로 무장한 훈남 4인방의 영화<앤티크>는 <여고괴담-두번째 이야기>와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을 연출한 민규동 감독의 신작으로, 일본 인기 만화 ‘서양골동양과자점’(요시나가 후미 著)이 원작으로 서양골동품점을 개조한 독특한 케이크숍 ‘앤티크’를 배경으로, 저마다 심상치 않은 사연을 가진 네 남자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웃음과 감동의 드라마이다.

주지훈은 탁월한 달변으로 영업능력을 과시하는 케이크숍 ‘앤티크’의 사장 ‘진혁’역을 맡아,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다. ‘진혁’은 익살스런 겉모습 이면에 비밀스런 사연을 간직한 인물이다.
드라마 <궁>의 고독한 황태자, <마왕>의 야누스적인 변호사 등 그 동안 차갑고 이지적인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온 주지훈에겐 색다른 연기변신이 눈길을 끈다.

인기드라마 <커피프린스1호점>의 ‘와플선기’역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김재욱은 천재 파티쉐 ‘선우’ 역을 맡아 주지훈과 매력대결을 펼친다. ‘선우’는 제과업계 전설의 명인이라 불릴 만큼 실력이 뛰어난 파티쉐이자, 동성애자 이성애자를 불문하고 첫눈에 반하게 만드는 ‘마성의 게이’.
<커피프린스1호점>을 통해 뭇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꽃미남 김재욱은 <앤티크>에선 섹시한 게이 연기로 특유의 유니섹스적인 매력을 한껏 발산할 예정이다.

영화 <좋지 아니한가><우리에게 내일은 없다>를 통해 신예답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은, 전직 복서 출신의 파티쉐 견습생 ‘기범’ 역을 맡았다. ‘기범’은 ‘링 위의 아이돌’로 불릴 정도로 외모는 곱상하지만, 성격은 다혈질인 천방지축 터프가이.

톱모델 출신 신인연기자 최지호는 진혁의 보디가드 ‘수영’역에 전격 캐스팅됐다. 드라마<개와 늑대의 시간>에서 남성적인 매력과 과묵한 카리스마로 눈길을 끈 그가, <앤티크>에선 다부진 외모가 무색하게 매사에 덤벙거리며 오히려 ‘진혁’의 보살핌을 받는 사고뭉치 보디가드를 연기한다.

일본인기만화 원작, 전국 250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민규동 감독 연출, ‘주지훈+김재욱+유아인+최지호’ 네 명의 신선한 훈남 조합으로 눈길을 끄는 영화<앤티크>는 오는 10월말 크랭크인 해 내년 상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