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무방비 도시'에서 연기 갈데(?)까지 갔어요

영화 '무방비 도시(이상기 감독·쌈지 아이비전 제작)'에서 배우 손예진이 소매치기 조직 리더 백장미로 연기 변신을 시도 한다.

15일 부산 수영만 아르피나 유스호스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손예진은 "워낙 파격적인 변신이라 시나리오를 읽고 배역을 맡아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손예진은 "지금까지 쌓은 청순한 이미지를 털어내기로 작정한 만큼 단순한 파격이 아니라 연기에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또한 "출연 제의를 받고 직업과 성격 면에서 지금까지 보여준 것과 전혀 다른 느낌이라 자신이 없었으나 모험이자 도전이 된다는 생각에 맡게 됐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털어놨다.

손예진은 "처음으로 관객이 나를 어떻게 봐 줄지 고민이 되는 작품"이라며 "본인의 이익을 위해서는 다른 사람까지 희생시키는 무서운 여자지만 단순한 '팜므파탈'과는 달리 알고 보면 연약한 면도 있는 모습으로 그리려 한다"고 덧붙였다.

'무방비 도시'는 기업형 소매치기 조직과 경찰 광역수사대의 대결을 그린 영화로 내달 촬영을 끝내고 내년 1월 극장에서 만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