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진 출신의 연기자 오현경이 10년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오현경은 7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SBS 주말드라마 '조강지처클럽'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오현경이 출연하기로 한 SBS 주말드라마 '조강지처클럽'은 남편의 외도에 대항하는 조강지처들의 반란을 그린 드라마다. 오는 9월22일 첫 방송 예정이다.

오현경은 문영남 작가의 적극적인 권유로 연예계에 복귀하게 됐다.

지난 92년 드라마 '분노의 왕국'에서 오현경과 호흡을 맞췄던 문 작가가 신작 '조강지처 클럽(연출 손정현)'을 구상하면서 여주인공으로 오현경을 염두했고, 몇차례 설득 끝에 출연을 확정시켰다.

1989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의 오현경은 90년대 브라운관에 등장했다 1998년 'O양 비디오'가 유포되면서 연예계를 떠났다. 2002년 9월 홍승표 전 계몽사 회장과 결혼했다 헤어진 상태다. 오현경은 현재 4살된 딸을 두고 있다.
오현경은 "여자는 엄마가 되면 어쩔 수 없다"라며 "일할 힘과 용기는 딸에게 얻는다"라고 밝혔다.

오현경은 얘기를 하는 도중, 문득 감정에 복받치는 듯 몇 차례 말을 멈췄고 급기야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오현경은 "(O양 비디오 사건) 20대에 겪는 일로 감당하기 힘들었다", "더는 여자로서의 삶을 살지 못할 것 같았고 평범한 여자로 사람으로 살기에 순탄치 않았다"라고 말했다.

오현경은 "사업가로 성공해서 10년이나 20년이 지나고 성공한다면 연기자로 또 다른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꿈을 이루지 못하면 다른 어떤 것으로도 그 꿈이 충족되지 못하는 걸 알았다"라고 말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