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하륜동과 나는 친구사이"

"하륜동과 연인관계 아니예요"

가수 장나라가 8일 충청북도 대전광역시 레전드 호텔에서 진행된 하륜동 내한 기념 팬클럽 '피터팬' 창단식에서 열애설을 극구 부인했다.

장나라는 "하륜동은 매력적인 친구다. 8등신의 완벽한 외모에 내면도 꽉찬 사람이다"며 하륜동을 칭찬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는 만큼 자주 만나지 못한다. 연인으로 알만한 기회도 별로 없었고 그냥 우리는 서로 좋은 친구이지 그 이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장나라는 또 "일부에서는 스캔들을 이용해 인지도를 높이거나 인기를 끌려고 하는거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면서 "하륜동은 중국에서 스캔들이 필요없을 정도로 유명하며 나 역시 27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열애설을 이용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잘못된 소문으로 인해서 나와 하륜동간의 우정이 끊어지거나 서먹해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하륜동은 "장나라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막대사탕처럼 너무나 귀여운 친구다"며 "장나라를 통해 한국 문화를 더욱 자세히 알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팬클럽 창단식에는 하륜동의 한국 팬클럽 100여명이 참석했다.

MBC '무한도전'의 출연진 6명을 패션쇼 모델로 기용해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유명 디자이너 이상봉은 하륜동의 내한을 기념해 특별히 제작한 한글 의상을 선물했다.

장나라와 하륜동은 8일 오후 대전 목원대학교에서 열리는 KBS 1TV '열린음악회'에서 동반 출연하여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 한경닷컴 뉴스팀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