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의 이민우, 신혜성, 김동완이 23일 첫방송되는 에릭, 한가인, 오지호 주연의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원'의 O.S.T에 참여했다. 이들은 경쾌하고 메시지가 있는 드라마 엔딩 타이틀곡 '그날이 오면'을 함께 불러 에릭의 드라마 출연에 힘을 보탰다. 또한 신혜성은 이번 O.S.T에서 솔로곡도 들려줄 예정이다. 이 O.S.T는 '파리의 연인','불새' 등의 안정훈이 프로듀서를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본격적인 연기활동에 돌입한 김동완은 KBS 주말연속극 '보물상자'에 이어 MBC 연작드라마 '떨리는 가슴'에도 캐스팅돼 촬영에 한창이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